국힘 대선후보 15명 등록…내일 대리인 모여 룰 논의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거관리위원회는 31일 대선후보 등록 결과 총 15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는 전날부터 이틀 간 후보 신청을 받았다.

이 결과 박진 전 의원,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안상수 전 인천시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기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 장성민 전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홍준표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이상 가나다 순) 등이 신청했다.

강성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오성균 전 나주 효사랑 요양병원 진료원장, 오승철,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도 후보 등록을 마쳤다.

당 선관위는 다음 달 1일부터 선관위 산하 클린경선 소위원회에서 후보 검증을 실시한 뒤 같은 달 3일 예비경선에 참여할 후보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당 선관위는 한편 경선 시작 전 공정한 경선 관리를 위해 다양한 당 내외 의견을 수렴하고자 내달 1일과 3일에 각각 경선 후보자 대리인과 여론조사 전문가를 대상으로 여론조사와 관련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경선룰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역선택 방지 조항과 관련한 각 후보의 의견 수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당 선관위는 다음 달 5일에는 선관위-경선 후보자 간담회를 열어 공정경선 서약서 서명식을 하고 후보자들의 의견을 직접 듣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