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부시장 출신의 이범석(54)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이 내년 지방선거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이범석 전 청주부시장 "내일 명퇴…국민의힘 입당 예정"

이 정책관은 30일 충북도청 출입기자들과 만나 "내일 자로 30년 가까운 공직생활을 마감한다"면서 "이번 주 국민의힘에 입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17일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이 정책관은 "퇴직 후 고향에 내려가 지역 민심을 청취한 뒤 진로로 정하고자 한다"며 "정치적 일정은 입당 후 당과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2017년 11월 이승훈 전 청주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중도 낙마한 뒤 청주시장 권한대행을 지낸 그는 지방선거 때마다 시장 후보로 거론돼 왔다.

이 정책관은 청주 신흥고와 충북대를 졸업하고, 1992년 제36회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충북도 정책기획관, 행정자치부 세종청사관리소장, 대통령자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혁신국장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