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접종 확대 계획…아프간 폭탄테러 규탄도
"국민지원금 지급 등 부담 덜어낼 것"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 계획과 관련해 "고령층과 방역·의료인력 등 고위험군들로부터 늦지 않게 시작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부스터 샷은 권고 횟수대로 백신을 맞은 뒤, 돌파감염을 막고 추가감염 예방을 위해 일정 시점 후에 추가로 하는 접종을 말한다. 방역 당국은 오는 10월 이후부터 장기요양 시설 거주 고령자, 만성질환자, 의료진 등 고위험군 가운데 접종완료자를 대상으로 부스터 샷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수급에 맞춘 최선의 접종계획과 적극적인 국민 참여로 전 국민 70%의 추석 전 1차 접종, 10월 말 2차 접종 목표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가 12세까지 접종 연령을 낮추고, 미접종자들에 대한 추가 접종이 이뤄지면 접종률은 80%에 다가가게 될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을 추월하며 높은 수준의 접종률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한 국민지원금에 대해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금과 저소득층 추가 지원금 등 2차 추경 사업이 빠르게 집행되고 있고, 대다수 국민들께 1인당 25만원씩 드리는 국민지원금도 다음 주부터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소득 근로자 가구를 위한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도 한 달 이상 앞당겨 468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평균 114만원을 지급하기 시작했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세금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사회보험료 등의 납부 유예를 추가 연장하는 등 경영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카불 공항 테러에 대해서는 위로·규탄의 뜻을 밝히며 아프간의 평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신속하고 일사불란한 작전으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외교부와 군 등 관계자들의 노고와 공로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치하한다"며 "특별기여자로서 우리나라에 체류하게 될 아프간인들을 따뜻하게 맞아 주신 진천 주민들과 국민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분쟁 지역 외국인을 우리 의지에 따라 대규모로 이송·정착시킨 것은 우리 외교역사 사상 처음이라며 "인도주의적 책임을 다하는 인권선진국으로서, 어려운 나라의 국민들을 돕고 포용하는 품격있는 나라로 발전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우리 역시 식민지와 전쟁, 가난 등 근현대사 속 굴곡을 겪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낯선 땅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해야 하는 아프간인들에게 열린 마음과 따뜻한 손길을 보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하고, "정부는 아이들을 위한 교육 환경 마련에 각별하게 신경을 쓰면서 우리 사회에 잘 적응하며 살 수 있도록 종합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카불 공항 폭탄테러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들이 희생된 것을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하며, 깊은 위로를 보낸다"며 "정부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반인도적 범죄행위로 강력히 규탄하며, 국제사회와 함께 아프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