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개 최고위서도 문제제기…오후 의총 후 상정여부 결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30일 정국 최대 쟁점인 언론중재법의 상정을 연기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을 이어갔다.

입법독주 프레임만은 피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속도조절론'이 힘을 받는 가운데, 지도부는 법안 추진의 당위를 설파하는 막판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였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절대 독단적으로 뭘 하지 않는다.

충분히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의원총회도 하고 민변, 언론단체도 계속 만나고 있다"고 고민을 내비쳤다.

與, 힘받는 언론법 속도조절론…송영길 "충분히 의견수렴"(종합)

다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추진 당시 진보단체의 반대, 공수처법 통과 당시 보수 야당의 반발 등을 거론하며 "진보 보수 양쪽에서 극단적 과장을 했던 것이 지나고보니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중재법도 '언론에 재갈 물리기'라고 과장해서 극단적인 경우를 사실인 것처럼 확대해석한다"며 "지혜를 모아 언론에 대한 피해를 구제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법안의 취지를 강조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전원위원회를 통해 정정당당하게 언론중재법 논의를 해 나가겠다"며 "야당이 정쟁을 위한 필리버스터를 요구한다면, 저희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언급, 본회의 상정이라는 기존 원칙론을 재확인하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강경파인 김용민 최고위원도 "가짜뉴스 피해 구제법은 평범한 시민과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언론중재법안 명분을 강조하는 공개 발언이 이어졌지만, 비공개 회의에서는 일방 강행처리 절차를 밟는데 따른 문제제기가 있었다고 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대부분이 언론중재법에 내용의 타당성과 필요성에 공감한다"면서도 "여러 절차상 내용상 문제에 대한 걱정을 하는 최고위원도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당내서도 우려가 이어졌다.

대선경선기획단장인 강훈식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좀 더 합의와 협의가 필요하다는 당내 논의가 있다"며 "저도 청와대 일부에서도 부담스러워하는 이야기를 들은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與, 힘받는 언론법 속도조절론…송영길 "충분히 의견수렴"(종합)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돈있고 힘있고 빽있는 사람들에 대한 언론의 견제·감시·비판 기능이 위축되면 개혁 동력이 상실된다"며 "급하게 끌고 가서는 안 된다.

다시 '독선적'이라는 비판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 경선후보 캠프의 관계자는 "언론법이 대선 악재가 될 수 있다.

내용은 사라지고 독주라는 껍데기만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주자들에겐 부담"이라고 걱정했다.

반면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의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BBS라디오에서 "언론중재법 통과에 대한 국민 여론이 굉장히 높다.

미루지 말자는 의견이 훨씬 더 높은 것 같다"며 강행에 힘을 실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일단 본회의 상정 및 필리버스터 돌입 가능성에 대비, 의원들에게 내일 새벽까지 일정을 비우고 대기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는 이날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예방, 민주당 상임고문단 회의와 의총을 거쳐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후 법안 처리방안에 대한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