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 300명 탑승 가능…인원 초과에 개별 짐도 많아 '최대 변수'
공군 특수부대 요원도 투입…방탄조끼 입고 찜통더위 속 '쪽잠'도
아프간인 377명 이송 공군 수송기, '이륙중량' 겨우 맞춰 떴다

한국에 협력한 아프가니스탄인들을 이송한 공군 수송기가 이륙 당시 '최대 이륙 중량'을 맞추느라 한때 애를 먹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아프간인 390명 가운데 377명을 태우고 인천국제공항까지 날아온 공군 KC-330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의 최대 이륙 가능 중량은 23만3천㎏이다.

탑승한 전체 인원과 기체 무게와 연료, 수화물 등의 무게를 모두 합해 23만3천㎏이 넘어가면 위험해 이륙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KC-330의 통상 최대 탑승 인원도 약 300명이다.

실제로 이번 작전에는 KC-330와 C-130J 수송기 2대 등 총 3대의 항공기를 투입했는데, 정부와 군은 이송 인원이 400명에 달하는 점을 고려해 분산 이송을 당초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국행을 신청한 협력자 상당수가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였고, 대부분 동반 탑승을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삶의 터전을 아예 떠나는 것이다 보니, 개별 짐도 많을 수밖에 없었다.

또 공군 작전요원만 해도 60여명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탑승 가능 인원 초과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에 맞닥뜨린 셈이다.

실제로 '안전 이송'이 최우선이었던 만큼, 긴박한 상황에서 이륙 중량을 맞추는 게 이번 작전의 핵심 중 하나였다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에 작전요원들은 개인 수하물을 최소화했고, 현지에서 필수 장비나 물품을 제외한 모든 짐을 긴박하게 빼는 작업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동반 영유아의 무게를 한 명씩 다 계산을 한 것은 물론, 작전 요원들이 이용하는 좌석도 아프간 조력자들에게 내주는 등 전체 중량을 23만2천830㎏으로 겨우 맞출 수 있었다.

가능한 최대 중량보다 불과 170㎏ 적은 무게다.

'미라클'로 명명된 이번 작전에서는 60여 명의 공군 최정예 작전 요원들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공군은 임무의 위험성과 중요도를 고려해 쿠웨이트 파병 경험과 다양한 해외 임무 경험이 있는 정연학 대령(5비행단 감찰안전실장·공사 41기)과 양경철 대령(5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공사 46기)을 통제관으로 투입했다.

조종사와 정비요원들도 해외 공수 및 연합훈련 등 해외 임무 경험이 많은 베테랑들로 구성했다.

현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우발상황에 대비해 공군 정예 특수부대인 공정통제사(CCT)와 항공의무요원도 함께 동승했다.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직접 진입해 협력자들을 1차로 수송하는 역할은 C-130J가 맡았다.

C-130J는 지대공 미사일 위협 상황에 대비한 미사일 경고시스템(RWR, Radar Warning Receiver)과 미사일 회피용 채프(Chaff)·플레어(Flare) 발사 시스템, 항공기 방탄장비(APS, Armor Protection System)로 외장을 갖췄다.

공군 관계자는 "미국 측으로부터 사전에 받은 공항 주변 지대공 위협 정보를 바탕으로 감시에 총력을 기울이며 카불 공항에 진입했다"고 긴박했던 순간을 전했다.

작전 요원들은 35도가 넘는 찜통더위 속에서도 언제라도 즉시 출격할 수 있도록 방탄 헬멧과 방탄조끼를 입은 채 기내에서 비상대기하며 쪽잠을 잤다고 한다.

KC-330 조종사인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소속 조주영 중령은 "아프가니스탄 조력자들을 한 명이라도 더 탑승시키기 위해 최적의 이송방안을 모색해 예상했던 인원보다 더 많은 인원을 무사히 국내로 수송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국내 도착 후 카불공항에서 테러가 발생해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뉴스를 접했는데, 적시에 조력자들을 국내로 이송한 것 같아 정말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