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로남불 시비 고민하다 '도덕적 우위' 판단에 태도 바꿔
'존중한다'던 민주, 하루만에 강공…尹에 "투기캠프 수장"(종합)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국민의힘이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된 자당 의원에 내린 조치에 대해 하루만에 공세 모드로 돌아섰다.

전날 당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의 징계 조치에 대해 "존중한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던 것과 달리 지도부가 나서 날 선 비판을 쏟아낸 것이다.

민주당은 당초 자당의 부동산 의혹 관련 의원들에 대한 탈당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야당을 맹폭했다간 '내로남불' 역풍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엉거주춤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기대에 못 미친 야당의 대응을 '수수방관'할 경우 여야가 같은 프레임에 엮일 수 있다는 점을 의식, '무관용'을 공언했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때리기에 초점을 맞추면서 공격 쪽으로 궤도를 수정한 모양새다.

그 이면에는 '무관용 처벌'을 외쳤던 야당보다 상대적으로 도덕적 우위에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국민의힘이 부동산 투기의혹 12명 중 절반에게 면죄부를 부여했다"며 "국민의힘의 면죄부는 그야말로 윤희숙 이병, 송석준 일병 구하기"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6명 탈당 요구·제명처분으로 시선을 돌리고 나머지 6명은 살린다는 뻔한 수"라며 "이준석 대표가 약속한 '여당보다 강한 조치'는 공염불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이 대표의 전매특허 이중잣대가 이번에 또 등장했다"며 "국민의힘 의원들의 끼리끼리 면죄부이자 밀실 면죄부"라고 맹공했다.

민주당은 특히 권익위 조사에서 부동산 의혹에 휘말린 국민의힘 의원 12명 중 5명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소속이라는 점을 고리로 윤 전 총장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을 "투기캠프의 수장"이라며 "심지어 송석준 의원은 (윤석열 캠프의) 부동산 정책본부장"이라고 말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12명의 의원 중 무려 10명이 윤석열 캠프 소속이거나 윤 전 총장 입당 지지 연판장에 참여한 사람들"이라며 "이쯤 되면 윤석열 캠프는 부동산 불법 카르텔이 아닌가 싶다"고 비꼬았다.

김 위원은 윤석열 캠프 본부장을 맡은 한무경 의원이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는 점을 거론, "윤 전 총장은 오래전부터 농사지은 분들이 경자유전에 너무 집착한다고 망언을 한 적이 있다.

이제 발언의 진위가 무엇인지 더 확실해졌다"고 꼬집었다.

강병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희숙 의원과 윤 전 총장을 겨냥, "'저는 임차인'이라고 강조했던 대선후보는 이제 '투기 정보를 잘 아는 임차인이었다'는 조롱을 받는 지경에 이르렀고, 윤 전 총장 캠프는 '투기꾼 집합소'로 지목됐다"고 맹비난했다.

강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대응에 대해 "꼬리 자르기에 나르면서 특유의 비겁하고 얍삽한 행태를 재현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대권주자들도 잇따라 '윤석열 때리기'에 가세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서 지난 6월 여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즉각적인 특검수사가 필요하다'던 윤 전 총장의 발언을 거론하며 "이제 그 말을 실천할 때가 왔다.

캠프 내 주요 인사들의 비리에 대해 특검은 아닐 손 치더라도 고발이라도 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기 캠프 수장으로 남을지 비리 캠프를 해체할지 분명하게 답하라"고 쏘아붙였다.

이낙연 캠프의 이병훈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전 총장은 자기 가족과 캠프 구성원들에게 부동산 투기 면허라도 발급해준 거냐"고 비꼬았다.

그는 이 대표에 대해서도 "솜방망이를 들었다"며 "더 엄격한 기준도 없었고 무관용도 찾아보기 힘들었다.

호언장담했던 '읍참마속'도 흐지부지됐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