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통과·대통령제 폐지 등 공약
정의당 이정미 대선 출마 "기득권 바통 뺏어 청년세대에"

정의당 이정미 전 대표(55)는 23일 "지금의 이익을 위해 꿈쩍도 하지 않는 기득권 세력들로부터 바통을 빼앗아 청년 세대에게 건네주는 일을 제가 하고자 한다"며 차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간힘을 쓰지 않고 어깨에 힘 좀 빼도 살아갈 만한 세상, 내 꿈을 위해 무언가를 포기하지 않아도 괜찮은 삶, 실패해도 안심할 수 있는 사회, 그것들을 절실히 갈망하는 이들 곁에 나라를 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공약으로 ▲ '돌봄 혁명의 시대'를 여는 대통령 ▲ 배제된 노동 시민의 민주주의 시대 ▲ 차별금지법 통과 ▲ 대통령제 폐지 및 의원내각제 실현을 제시했다.

이 전 대표가 대선에 출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당내 민족해방(NL) 계열인 '인천연합' 소속이었던 이 전 대표는 20대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 2017년 당 대표를 지냈다.

정의당은 오는 10월 6일 대선후보를 확정할 방침이다.

이 전 대표 외에 심상정 의원과 황순식 경기도당위원장이 대선 출마 선언을 준비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