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고급주택구역 140여일만에 방문…행정구역명칭 '경루동' 명명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도심 보통강 강변에 조성 중인 테라스형 고급주택 단지 건설 현장을 140여 일 만에 다시 찾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보통강 강안 다락식(테라스식) 주택구 건설사업을 현지 지도했다"며 "'모든 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속에서도 건설자의 애국 충성심으로 140여 일 전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천지개벽이 일어났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과 4월에도 김 위원장이 이곳 건설 현장을 방문한 소식이 보도된 데 이어 이번에 다시 시찰에 나선 것이다.

김 위원장이 세 차례나 같은 현장을 방문한 것은 각별한 관심을 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정은, 보통강 주택건설현장 또 시찰…조용원 호명순서 밀려(종합)

보통강 주택구 건설 현장은 김일성 주석이 1970년대 주석궁(현 금수산태양궁전)으로 옮기기 전까지 살았던 '5호댁 관저'가 있던 곳으로, 평양 도심 내에서도 명당으로 꼽히는 자리다.

김 위원장은 "자연 기복을 그대로 살리면서 주택구를 형성하니 보기가 좋다"며 "산 비탈면을 그대로 이용하면서 건축 미학적으로 흠잡을 데 없이 건설하는 다락식 주택구의 본보기가 창조(됐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총비서 동지가 보통강 강안 다락식 주택구의 행정구역 명칭을 아름다운 구슬 다락이라는 뜻으로 '경루동'이라고 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며 심의를 지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대중교통망 배치와 보통강 수질 관리, 원림 녹화 등도 주문했다.

이번 보도에서는 김 위원장의 최측근이자 당 정치국 상무위원인 조용원 당 조직비서의 호명 순서가 밀려난 것이 눈에 띈다.

신문은 "현지에서 정상학 동지, 조용원 동지, 리히용 동지를 비롯한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건설에 참가한 단위의 지휘관, 책임 일군(간부)들이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정상학 당 비서 겸 중앙검사위원장이 조 비서보다 먼저 불렸고, 리히용 중앙검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조 비서 뒤를 이었다.

지난달 28일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김 위원장이 북중 우의탑에 헌화할 때까지만 하더라도 참배에 참여한 간부들은 조용원, 리일환, 정상학 순서로 호명됐지만 이번에 순서가 뒤집혔다.

조 비서는 북한의 핵심 권력인 정치국 상무위원 4명 가운데 김 위원장을 제외하고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다음으로 서열이 높았고, 김덕훈 내각 총리보다 항상 호명 순서가 앞서왔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치국 위원에 불과한 정상학 비서에도 밀리면서 인사 변동이 있었는지 관심이 쏠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