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역 혁신도시에 과학고 추가 설립 추진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필수 교육과정에서 이과 교육을 확대하고 지방 혁신도시에 추가로 과학고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0일 '테크성장' 공약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전체를 과학기술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체제로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며 이같은 공약을 내놨다. 현재 과학고는 전국에 총 20개다. 자녀의 특목고 진학을 원하는 학부모 등 지역사회에선 자신의 지역에 과학고를 신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하지만 과학고 신설은 동시에 논란도 큰 사안이다. 특목고를 늘릴수록 교육 양극화가 커질 수밖에 없다는 주장 역시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집권 초기부터 '일반고 강화 정책'을 펼치며 자사고와 외국어고 등을 단계적 폐지하고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자사고·외고·국제고를 2025년 한꺼번에 일반고로 바꾸겠다는 정부계획이 발표되자 해당 학교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다만 이 일반고 전환 계획에서 과학고는 빠졌다. 과학기술 인력 양성이라는 설립 취지가 외고와 자사고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 전 대표의 공약이 현실화될 경우 과학고 신설 지역이 어디냐를 두고 각 지역 학부모들의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과학고는 지역제한제가 적용돼 시도 소재 중학교 출신 학생들이 해당 지역의 과학고에 지원해야 한다. 지역에 과학고가 신설되면 해당 지역의 과학고 경쟁률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주요 테크 성장 추진 전략으로 ‘연구개발(R&D) 체계 현장 중심 재정립’ ‘과학기술 교육체계 전면 개편’ ‘국가 전략기술 추가 지정’ ‘지적재산권 보호 제도 시행’ 등도 공약했다. 그는 “국가 전체를 과학기술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체제로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 미래를 보려면 한국을 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선제적이고 과감하게 지원하겠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