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반려동물 공약…"양육비 낮추고 개 식용 금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0일 반려동물 양육비 부담을 줄이는 내용의 반려동물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캠프 보도자료를 통해 동물병원의 진료항목과 진료비를 표준화하는 공시제도를 시행하고, 반려동물 의료보험 도입과 공제조합 설립을 통해 반려동물 양육 비용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또 '펫푸드' 산업을 육성, 반려동물에게 값싸고 질 좋은 국내산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 지사는 빈발하는 개물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반려동물 양육시 '기본예절교육'을 받도록 의무화하고, 반려동물 행동지도사 국가자격증을 도입해 전문적인 교육·상담을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보호자가 없는 개로 인한 상해를 보상할 수 있는 제도의 도입도 검토한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 인식 변화를 감안, 사회적 합의를 거쳐 개 식용 금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일선 경찰서의 전담팀 신설과 지방정부 전담부서 신설을 통해 동물학대범죄를 방지하고, 무분별한 동물거래 행위를 제한하는 표준계약서 도입과 입양 문화 발전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동물보호법 전부 개정이나 동물기본법 제정, 동물대체시험법 제정과 동물복지진흥원 설립, 기초단체별 반려동물놀이터 설립 확대와 비건문화 확산 등으로 동물복지와 유관산업 발전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