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등 묘역 찾아가 '인연 과시'
윤석열, 野 유일 참배…호남 구애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18일 여야 대선주자들은 일제히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더불어민주당 주자들은 ‘DJ 적통’으로서의 인연을 강조했다. 야권 대선주자 가운데 유일하게 DJ 묘역을 찾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외연 확장을 노린 것이란 분석이다.

이날 추도식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 추도 형식으로 열렸지만, 대선주자들은 개별적으로 묘소를 찾았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지도자는 그때의 지도자, 시대의 지도자, 역사의 지도자 세 종류가 있는데 김대중은 역사의 지도자”라며 “우리 시대 김대중 대통령과 동시대의 사람들은 그 시대를 산 것만으로도 축복”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분만큼 위대하진 않지만, 그분의 꿈과 사상을 엿볼 수 있었다는 점만으로도 감사하다”며 “지금도 많은 문제에 부딪힐 때마다 DJ는 하나의 모델”이라고 추모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제가 (코로나19) 손실보상법 입법을 제안했는데, 다 김대중 정신에서 나온 것”이라며 자신과 DJ의 연관성을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김대중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민기초생활법을 만들었다”며 “지금 21년째인데 이것이 대한민국 복지의 효시이고, 그 부분에서 자부심을 가진다”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제가 김대중 대통령을 처음 봤을 때, 앨빈 토플러의 《제3의 물결》이라는 두꺼운 책을 읽으시면서 역사 발전의 경로와 민족이 나아가야 할 미래를 제시해주셨다”며 “김 전 대통령의 뜻을 이어받아 다음 5년을 책임지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중도 개혁 노선, 실사구시 정책을 계속 펼쳐나가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적 노선”이라며 “유능한 진보의 길로 가며 DJ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당초 묘소 참배를 계획했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 아들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일정을 취소하고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윤 전 총장은 대선캠프 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과 DJ 묘역을 방문했다. 윤 전 총장은 “김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외환위기에 처했을 때 백방으로 뛰어 극복하셨다”며 “국민통합으로 그 위기를 극복하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DJ 묘소를 직접 참배한 국민의힘 대권주자는 윤 전 총장이 유일하다. 본선을 대비해 호남 및 중도진보 표심을 노린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