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두 달여 만에 사면초가

SNS 여론전으로는 자기 편 못 늘려
원희룡과 설전, 특히 뼈아픈 대목

먼저 우군을 확보해야 당 개혁도 가능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최근 주변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실망했다”는 얘기를 심심치 않게 듣습니다. 2030 세대에서도 이런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과거 보수진영에 제대로 눈길 한번 주지 않았지만, 이 대표에 이끌려 야당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한 유권자들입니다. 불과 두 달 전 야당 대표의 ‘세대교체’에 환호하던 이들의 설렘과 기대감이 이렇게 식어가는 이유는 뭘까요.

정치는 세력을 늘리는 일입니다. 자기편을 늘려야 선거에서 이길 수 있습니다. 상대 진영과의 싸움 뿐 아니라 같은 편에서도 마찬가지의 논리가 작용합니다. 우선 당내에서 지지 기반을 늘려야 활동 반경이 넓어집니다. 당 대표라고 다를 게 없습니다.

이 대표가 제1야당의 수장이 된 지 두 달이 흘렀습니다. 헌정사에 유례없는 30대 당대표를 맞이한 거의 모든 언론들과 달콤한 허니문 기간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이 기간 내부의 적들은 하나둘 늘어났습니다. 대선을 코 앞에 둔 상황에서 야권 지지율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과 사사건건 부딪쳤습니다. 두 사람의 이름에서 따온 ‘스톤대전’이라는 비아냥이 나돌 정도입니다. 당 대표 취임 전 순조롭게 진행되던 국민의당과 합당 절차는 중단됐습니다. 그 전부터 사이가 좋지 않았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거리는 더욱 멀어졌습니다. 당의 의사결정기구인 최고위원회를 둘러봐도 이 대표를 두둔하는 사람은 잘 보이지 않습니다. 당 안팎 인사들과 두루두루 친한 김기현 원내대표도 사석에선 답답함을 토로합니다.

윤 전 총장 캠프를 두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벌인 설전은 이 대표에게 가장 뼈아픈 대목입니다. 원 전 지사는 당의 대선 후보직을 놓고 윤 전 총장과 경쟁을 하는 관계입니다. 특히나 지지율이 낮은 그의 입장에선 “토론회에 참여하라”며 이 대표 편을 들어주는 게 상식적인 통념입니다. 그런 원 전 지사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자아도취 상태에서 아무 얘기도 귀담아듣는 게 없고 말꼬리 잡고 반박한다는 걸 알게 됐다”고 이 대표를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물론 원 전 지사가 본인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당 대표를 희생양으로 삼는다는 반론도 있습니다만, 평소 원 전 지사를 오랫동안 만나온 사람들의 평가는 사뭇 다릅니다. “나랑도 이렇게 얘기할 정도면 윤석열, 안철수랑 진행된 것도 이래서였구나라는 감이 확 왔다”는 원 전 지사의 말에 무게가 실립니다.

이 대표는 어젯 밤 늦게 페이스북에 원 지사와의 통화 내용 원문을 공개하며 “이제 국민의 판단에 맡기고 당 개혁 작업을 위해 내일부터는 또 새로운 구상에 매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통화 내역을 공개한다고 논란은 가실 것 같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여론전으로 비칠 공산이 큽니다.

이준석의 '덧셈정치'를 기대해본다 [좌동욱 반장의 여의도 돋보기]

많은 사람들이 정치판은 ‘정글’에 비유합니다. 본인이 살기 위해선 어제의 동지까지 물어뜯는 험악한 장소입니다. 이런 자리에서 당을 개혁하려면 우선 당내에 자기편을 늘리는 ‘덧셈 정치’를 해야 합니다. 자기편이 늘어나면 당 대표가 직접 나서지 않아도 일은 자연스럽게 풀릴 수 있습니다. 당 대표가 먼저 머리를 숙이고 들어가면 많은 것을 얻어을 수 있습니다. 통화 내역을 공개하며 여론에 호소하기 보다는 직접 만나서 소통하고 오해를 푸는 건 어떨까요. 인수분해하듯 정치를 하면 대선에서 절대 이길 수 없습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