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정실인사"…野, 황교익 고리로 이재명 맹폭

국민의힘은 17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의 경기관광공사 내정을 고리로 더불어민주당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맹공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유력 주자들에 대해 "강성 친문표를 구걸하며 문재인정부 시즌 2를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의 '조국 옹호' 발언과 이 지사의 황 씨 내정 등을 나열하며 "이들 중 누가 민주당 후보가 되더라도 문재인 정권의 민생파괴 바이러스를 탈피하기 어려울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비롯한 범야권이 똘똘 뭉쳐서 '문재인 표' 민생 파괴를 막아내는 백신 역할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놓고 정실인사"…野, 황교익 고리로 이재명 맹폭

대권주자들도 가세했다
윤희숙 의원은 SNS에서 "이렇게 대놓고 권력을 사유화해온 분이 대선 주자인 것은 참 암담하다"고 비난했다.

윤 의원은 황 씨에 대해서도 '떡볶이는 사회적으로 맛있다고 세뇌된 음식일 뿐'이라고 폄하하거나 백종원 씨의 체형을 거론하며 음식 맛을 비판하는 등 과거 논란 발언들을 소개하며 "'맛 칼럼니스트'가 아니라 '맛 갑질니스트'"라며 "독단과 과시욕은 이 지사와 친분이 깊은 이유가 뭘지 말해준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럼에도 치부를 공개 옹호해줬다는 이유로 기관장에 내정한 것을 보면 (이 지사가 그동안) 권력을 얼마나 사유화해 왔을지, 앞으로 더 남용할지 뻔히 보인다"고 쏘아붙였다.

최재형캠프 기획총괄본부장을 맡은 조해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벌써 대놓고 정실 인사를 하는 분"이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을 가졌다고 가정하면 진짜 제동이 안 걸리는 '인사 폭주'를 할 가능성이 많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지사는 '아는 사람이라고 자리를 주면 최순실 꼴 난다'고 이야기한 분"이라면서 "남 비판할 때 잣대, 자신이 행동할 때 잣대가 다른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들어보면 '소름 끼친다'고 할 정도로 심각한 사안"이라며 이를 두둔한 황 씨에 대해 "확실한 이재명 수호천사가 되어버린 것"이라고 했다.

"대놓고 정실인사"…野, 황교익 고리로 이재명 맹폭

한편, 안상수 전 시장은 '성남FC 후원금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 지사 측의 허위사실 유포를 주장하며 검찰 고발 등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이재명 캠프 측은 안상수 시장 재임 당시 GM대우의 인천FC 후원을 사례로 들, 성남FC 의혹을 일축한 바 있다.

안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FC의 정당한 스폰서 계약을 이 지사의 성남 FC의 부당한 지원과 동일시 한 것"이라며 이 지사를 향해 성남 FC 후원금 관련 계약서와 서류 일체를 공개하고 자신에게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