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주 이종석 정현백 공동대표…천해성 전 통일차관 합류
이재명 지지 정책그룹 '세바정' 내일 출범…1800여명 참여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원하는 1천800명 규모의 정책자문그룹인 '세상을 바꾸는 정책 2022'(세바정2022)가 오는 18일 공식 출범한다.

주로 학계 내 여권 성향 인사를 대상으로 한 대대적 세몰이를 통해 대세론 굳히기를 시도하는 모양새다.

이 지사의 열린캠프는 18일 오전 정책포럼 세바정2022 출범식 영상을 유튜브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이 지사도 축사할 예정이다.

2017년 당내 대선후보 경선 때부터 이 지사의 정책공약을 총괄해온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을 비롯, 노무현 정부 출신인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문재인 정부 내각에 참여한 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공동대표로 조직을 이끈다.

강신철 한남대 교수, 김기석 강원대 교수, 김동규 동명대 교수, 김현지 서울대병원 권역응급센터 진료교수, 임윤옥 한국여성노동자회 자문위원, 허민 전남대 교수도 공동대표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책 고문단에는 한완상 전 통일부총리, 박찬석 전 경북대 총장, 김태동 성균관대 명예교수가 참여한다.

박순성 전 민주정책연구원장, 서왕진 전 서울연구원장, 김윤태 우석대 교수도 주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자문단은 강명구 뉴욕시립대 교수, 강정민 전 원자력안전위원장, 김성일 예비역 육군 중장, 박노벽 전 주러시아 대사, 이정우 경북대 명예교수, 이종오 전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장, 임혁백 고려대 명예교수,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황인국 예비역 육군 대장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통일부의 대표적인 정책통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논의를 위한 대북특사로 파견됐던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도 자문단으로 참여했다.

포럼은 정부 각 부처에 상응하는 20여개 분과위원회와 주요 정책별 TF(태스크포스), 연구단 등을 포함해 총 40여개의 정책생산 단위를 구성, 운영할 방침이다.

이재명 지지 정책그룹 '세바정' 내일 출범…1800여명 참여

포럼은 출범선언을 통해 ▲ 전환적 공정성장 ▲ 기본소득 ▲ 콘텐츠 산업 육성 ▲ 복지·교육 강화 ▲ 4차산업혁명 및 에너지·녹색전환 선도 ▲ 사법·행정·언론개혁 ▲ 균형외교·자주국방 ▲ 자치분권 균형발전 확대 등 정책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출범식 영상에는 포럼 전문가들이 직접 나서는 정책 토크쇼, 현재까지 발굴한 1천여개의 정책을 12가지 키워드로 집약해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PT)도 공개된다.

한편 이날 서울시의원 40명은 "자치분권시대의 적임자는 이재명"이라며 지지를 공개 선언했다고 열린캠프는 전했다.

전주 지역의 30·40세대 815명도 "동학농민혁명정신을 계승하는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