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TV토론…반명연대 집단 공세에 이재명 정책홍보 '마이웨이'
"궁예" "놀부" "삽질"…이재명 협공 이어진 與토론회(종합)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의 17일 TV토론은 여권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일방적 공세전으로 흘렀다.

이낙연 전 대표를 비롯한 5명의 후보는 2시간 가까운 토론 내내 이 지사의 빈틈을 파고들며 난타를 가했다.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를 둘러싼 '보은 인사' 논란은 물론 기본주택 공약, 전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등 이 지사 관련 이슈가 잇따라 도마 위에 올랐다.

◇ 코너 몰린 이재명…秋 "재원대책 허구", 金 "잔치하는 놀부 모습"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연일 경선판을 달구고 있는 '황교익 논란'으로 포문을 열었다.

그는 "2017년 2월 이 지사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한 자리씩 주면 잘못하면 최순실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황교익 씨 내정에 대해 보은성 인사라는 비아냥이 있다"며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황씨 내정을 철회하는 게 맞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이 지사는 "저는 철저히 저와 가깝냐 안 가깝냐가 아니라, 능력이 있냐 없느냐로 (인사를) 결정해왔다"며 "멀쩡한 인사를 보은 인사로 공격하는 경우도 봤다"고 반박했다.

김두관 의원은 이 지사에게 "놀부가를 들어봤느냐. 두 손에 떡 들고 가난뱅이를 등친다는 노래"라며 "이 지사는 한 손에는 경선 후보, 한 손에는 경기도지사를 들고 잔치하는 놀부 모습이다.

이번 인사 논란도 도지사직을 갖고 있어 생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굳이 선택을 강요한다면, 당에서 경선규정을 바꿔서 공직수행하는 단체장은 그만둬야 경선할 수 있다고 한다면 저는 (지사로서의) 책임을 선택하겠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 지사의 '정책 저격수' 역할을 자임해 온 박용진 의원은 이 지사의 대표 부동산 정책인 기본주택을 문제 삼았다.

그는 "기본주택은 현실을 무시하고 희망사항을 나열한 허위광고"라며 "이 지사는 집 한 채라도 투기면 강력히 처벌하겠다는데 그게 투기인지 실수요인지 어떻게 판단하느냐. 궁예도 아니고, 이재명식 관심법으로는 나라를 다스릴 수 없다"고 비꼬았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기본주택을 비판하며 "매년 44조원씩 총 220조원을 조달하겠다는데 그러려면 이명박식 4대강 사업을 한 10번쯤 삽질해야 가능한 것"이라며 "재원대책이 매우 허구적이다.

토지를 연필처럼 나눠주겠다는 것이냐"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전 경기도민 재난지원금'을 겨냥, "경기도는 재난지원금을 12%의 부자에게도 주기 위해 4천151억원을 쓰기로 했다.

그 돈은 결식아동 10만명에게 1만원짜리 식사를 140일간 3끼 제공할 수 있는 돈이다.

그 돈을 그렇게 쓰는 게 정의롭다고 생각하냐"고 따져 물었다.

이 지사는 주도권토론 시간을 다른 후보 공격 대신 전날 발표한 자신의 여성 정책을 홍보하는 데 할애했다.

디지털 성범죄대책, 여성 청소년 생리대 무상지급, 스토킹 처벌법 개정 등을 강조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각 후보에 묻는 방식이었다.

여성 지지율이 유력 경쟁자인 이 전 대표보다 상대적으로 낮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읽혔다.

"궁예" "놀부" "삽질"…이재명 협공 이어진 與토론회(종합)

◇ 부동산정책 토론은 이낙연 '수세'…이재명 "LH사태 같은 투기"

'워밍업' 시간이었던 부동산 정책 토론 시간에는 이 전 대표가 수세에 몰렸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성남공항 부지 개발' 공약을 겨냥해 "부동산 투기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위치를 미리 알려주면 LH 사태처럼 투기가 될 것"이라며 "이 공약 발표 후 부동산중개소에 매물이 다 들어갔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추 전 장관도 "저는 반대한다.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에서 공항을 이전해달라는 투기 세력의 민원을 제일 먼저 들어주게 되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낙연 후보가 주택 문제에 대한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

토지공개념 3법 등 철학은 있는데, 실질이 없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정 후보가 총리 시절에 했던 2·4 대책의 공급 확대는 제가 정책위의장을 통해 변창흠 국토부 장관을 압박하는 식으로 물량을 늘린 것"이라고 받아쳤다.

◇토론 후에도 신경전

토론회를 마치고도 신경전은 이어졌다.

이재명 캠프 미디어본부장인 이재정 의원은 "합의 고지된 진행방식과 원칙을 무시한 박용진 후보의 토론 태도 및 이를 방치한 방송관계자의 진행방식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총체적 책임은 무엇보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있다"고 이상민 선관위원장에게 화살을 겨눴다.

이낙연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은 "주도권 토론에서 질의응답 시간을 놓고 이재명 후보와 박용진 후보가 실랑이를 벌이는 당황스러운 장면이 국민들께 노출됐다.

지난주 TV토론에서 제기된 철거민 장애인 등 주민들을 대하는 이재명 후보의 태도 문제도 다시 소환됐다.

결국 태도가 본질"이라며 이 지사를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