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주자 4차 TV토론

김두관 "한손엔 후보, 한손엔 지사
李지사, 두 손에 떡 쥔 놀부 같다"

이낙연 "상위 12%에 지원금 왜 주나"
이재명 "중앙정부의 부족한 점 보완"
< 토론 앞서 ‘파이팅’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17일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 토론 앞서 ‘파이팅’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17일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TV토론에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을 둘러싼 논란이 도마에 올랐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보은성 인사’ ‘지사 찬스’라는 비아냥을 들을 수 있다”며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보은성 인사는 절대 아니지만 도의회의 인사청문회와 국민 여론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해 여지를 뒀다.

17일 채널A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본경선 4차 TV토론에서 정 전 총리는 이 지사를 향해 “이재명 후보는 2017년 2월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집권 후 가까운 사람에게 한 자리씩 주면 최순실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정 전 총리는 “황씨뿐만 아니라 보은 인사로 거론되는 인물이 경기도에 여럿 있는 것으로 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경기도가 인사를 엉망으로 해서 능력도 없는 사람을 썼다면 광역자치단체 평가에서 전국 1등을 못 했을 것”이라며 “저는 철저히 능력이 있는지, 그 자리를 감당할 만한지를 위주로 결정한다”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의 지사직 유지를 ‘놀부 심보’에 비유한 발언도 나왔다. 김두관 의원은 “이 지사는 마치 두 손에 떡을 들고 잔치를 벌이는 놀부 같다”며 “한 손에는 경선 후보, 한 손에는 경기지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씨 논란도 도지사직에 있으면서 인사를 했기에 벌어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경기도의 전체 도민에 대한 정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두고도 이 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설전이 벌어졌다. 이 전 대표는 “경기도는 정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 부자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기 위해 시·군을 합쳐 4151억원을 쓰기로 했다”며 “이 돈으로 경기도 자영업자 127만 명에게 32만원씩 나눠주거나 결식아동 10만 명에게 1만원짜리 식사를 140일간 세 끼씩 줄 수 있다”고 공격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선별 지급은) 재난지원금 재원을 마련한 상위 소득자에 대한 차별과 배제가 될 수 있다”며 “중앙정부의 부족한 점을 메우고 독자적인 일을 해보라는 게 지방자치의 취지”라고 반박했다.

후보들은 이 전 대표에 대해선 경기 성남에 있는 서울공항에 3만 가구 규모 신도시를 짓자고 공약한 점을 문제 삼았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서울공항은 아직 개발이 안 된 노른자위 땅이란 점에서 오랫동안 투기세력이 이전 민원을 제기해온 곳”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민에게는 남산을 깎고 한강을 메워 집 짓자는 것과 같은 얘기로 들린다”고도 했다. 이 지사는 “개발지 위치를 미리 알려주면 ‘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 사태’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 지사의 기본주택 공약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박 의원은 “(이 지사 구상대로) 역세권에 기본주택 100만 가구를 공급하려면 지하철역 100개 정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기본주택을 지을 땅이 없다고 하니 지하철을 뚫어서 역세권부터 조성하겠다는 게 이 지사의 동문서답식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역세권에 100만 가구를 짓는다고 한 적이 없으니 왜곡하지 말라”며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오형주/조미현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