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중도시각 전해달라" 영입…尹 캠프, 외연 확장 기대감
현재 민주당 당적…유종필 "곧 탈당, 국민의힘 입당은 안해"
'최장수 대변인' 호남 출신 유종필, 민주 떠나 尹 캠프 합류(종합)

과거 민주당 '입'을 지낸 호남 출신의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 합류했다.

윤 전 총장은 16일 낮 유 전 구청장과 오찬 회동을 하고 캠프 합류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구청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함께하자고 제의했고, 고민 끝에 대한민국을 정상화하는 데 힘을 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국민 통합을 위해 적극 노력할 테니 호남 출신에 민주당에 26년 몸담아온 내게 중도적인 시각을 많이 전해달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현재 민주당 당적을 유지하고 있는 유 전 구청장은 금명간 탈당계를 민주당에 제출할 예정이다.

그는 민주당에 대한 깊은 실망감이 탈당 및 윤석열 캠프 합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유 전 구청장은 "조국 사태나 한명숙 전 총리, 김경수 전 경남지사 사건을 보면 증거로 확정된 재판에 대해서도 대권주자를 포함한 주요 인사들이 옹호하지 않느냐"며 "언론 자유를 옥죄는 법(언론중재법)도 과거 김대중 정부 때의 민주당으로선 생각할 수도 없는, 민주당 근본을 해치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선 "그러지는 않으려고 한다"며 선을 그었다.

기자 출신으로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지낸 유 전 구청장은 2002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의 공보특보를 맡아 이인제 대세론을 꺾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듬해 열린우리당 분당 사태 때 노 전 대통령과 결별한 후 2003년 10월부터 4년 10개월 동안 민주당 대변인으로 일했다.

여야를 통틀어 최장수 대변인 연임 기록이다.

그는 민주당 계열 정당이 부침을 겪으면서 원내 1·2·3·4·5당 대변인을 거치는 진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국회도서관장과 서울 관악구청장 재선을 했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 서울 관악을에 도전장을 냈으나 민주당 경선에서 정태호 의원에게 패배했다.

유 전 구청장은 윤 전 총장 대선 캠프에서 상임고문을 맡아 정무와 공보 분야 자문에 나설 계획으로 전해졌다.

호남 출신 옛 민주당 계열 인사로서 인재 영입을 통한 외연 확장에도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앞서 국민의힘과 노선이 다르거나 거리를 둔 탈진보 인사들도 적극 영입해 '더 큰 국민의힘'을 만들겠다는 뜻을 거듭 밝힌 바 있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의힘으로 직행하기 부담을 느끼지만, 윤 전 총장을 돕는 데에는 거리낌 없는 이들이 속속 캠프에 합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장수 대변인' 호남 출신 유종필, 민주 떠나 尹 캠프 합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