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합 기미 보이지 않는 '이-윤' 갈등

녹취록 유출 논란으로 극에 달했다는 평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좌)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우).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좌)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우).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이-윤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 녹취록 유출 논란까지 이어지면서 양측의 감정의 골이 나날히 깊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이 "이준석 대표가 유승민, 홍준표와 함께 '윤석열 저격조'의 마당쇠로 뛰고있다" "부끄러운줄 알아야 한다"는 페이스북 글에 '좋아요'를 직접 누른 사실도 알려졌다.

16일 윤 전 총장이 "유승민·홍준표는 이 와중에도 대정부 비판보다 윤석열 향한 내부총질 팀킬 '짓'에만 몰두하고, 그 유승민·홍준표와 '윤석열 저격조' 마당쇠로 뛰고 있는 것이 이준석"이라는 정중규 국민의당 전국장애인위원회 공동위원장의 글에 '좋아요'를 누른 사실이 알려졌다.

정 위원장은 이 글에서 '윤석열·최재형, 이재명 향해 나란히 포문 vs 윤석열·최재형 때린 유승민·홍준표'라는 기사를 링크하며 "누가 지금 제1야당 국민의힘을 대표하고 있는 대선주자인가를 이보다 더 명확히 드러내는 뉴스가 또 있을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준석, 부끄러운 줄 알아야" 글에 '좋아요' 누른 윤석열

그러면서 "유승민·홍준표와 그 똘마니 이준석은 국민, 특히 정권교체 바라는 유권자들 앞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한다"고 했다.

다만 윤석열 캠프측은 이러한 사실이 기사화된 후 "실무자의 실수"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캠프 관계자는 "후보의 페이스북을 운영하는 실무자의 실수"라며 "좋아요를 눌렀다는걸 기사를 보고 알게됐고 이후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준석 패싱'으로 시작돼 봉사활동 보이콧 논란, '탄핵' 발언, 토론회 참여 논란, 녹취록 유출 논란 등 다양한 갈등 및 해프닝이 이어지면서 '이-윤 갈등'이 봉합 국면이 아닌 꼬리에 꼬리를 물며 오히려 확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야권 입장에서 해가 될 것'이란 당 일각의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양측의 공방은 더욱 격화되고 있다.

경선이 끝날때까지 양측의 갈등이 이어질거란 관측도 나온다. '탄핵' 발언 공방, 녹취록 논란 등을 거치며 서로 상처가 큰 말이 오가면서, 이미 양측의 갈등 양상이 '선을 넘었다'는 평가가 나오기 때문이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난 몇주간 여야가 싸울때 보다 더 격렬한 언어로 서로 공방을 벌이고 있다"며 "이미 돌아오기 힘든 강을 건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최종 후보가 된다하더라도 갈등이 이어질수도 있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