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경축사 유화 메시지

강제 징용·위안부 언급 없이
"국제사회 기준에 맞춰 나가자"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 또 논란
"대한민국 정통성, 궤도에서 이탈"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봉래동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함께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봉래동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함께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을 향해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유화 메시지를 보냈다. 다만 과거사 해법 등 구체적인 양국 간 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대북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반도 평화만을 강조했을 뿐 북측에 대한 새로운 제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15일 옛 서울역사인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린 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한·일 양국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통의 가치를 기반으로 분업과 협력을 통한 경제성장을 함께 이뤘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함께 가야 할 방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양국 현안은 물론 코로나와 기후위기 등 세계가 직면한 위협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이 지혜를 모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이웃 나라다운 협력의 모범을 보여주게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과거사와 관련해서는 강제 징용,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과 실천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도쿄올림픽 당시 추진했던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제안도 없었다.

문 대통령은 대북 문제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를 공고하게 제도화하는 것이야말로 남과 북 모두에 큰 이익”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의료방역 물품 공동 비축, 코로나 대응 인력 공동 훈련 등 협력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며 “동아시아 생명공동체의 일원인 북한도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유엔 총회에서 남북한이 함께 참여하자며 제안한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경축사에서 남북 통신선 차단이나 한·미 연합군사훈련 등 남북 현안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대한민국은 민족 정통성 궤도에서 이탈했다”며 역대 보수정권을 향해 또다시 맹공을 퍼부었다. 김 회장은 이승만 정권을 “친일파 내각”, 박정희 정권을 “반민족 정권”으로 규정짓고, 박근혜 정권에 대해서는 “촛불혁명으로 탄핵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친일에 뿌리를 둔 정권은 무너졌지만 이들을 집권하게 한 친일 반민족 기득권 구조는 아직도 카르텔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의 동영상 메시지는 사전에 정부 측과 조율된 내용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신인규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광복회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도원/송영찬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