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1천860명-해외 70명…누적 22만2천111명, 사망자 4명↑ 총 2천148명
경기 573명-서울 515명-부산 153명-경남 103명-대구 82명-인천 79명 등
지난달 7일부터 39일 연속 네 자릿수…어제 의심환자 5만1천314건 검사
신규확진 1천930명, 사흘째 1천900명대…비수도권 나흘연속 700명대(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9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천930명 늘어 누적 22만2천11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990명)보다 60명 줄었으나 사흘 연속 1천900명대로 집계됐다.

나흘째 2천명 안팎의 기록이기도 하다.

사흘 전 최다 기록(2천222명)보다는 292명 적지만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7일 0시 기준)의 1천823명보다는 107명 많은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 어렵다.

특히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거센 상황에서 이날부터 시작되는 광복절 연휴(8.14∼16)를 맞아 대규모 이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추가 확산 우려도 큰 상황이다.

정부는 이번 광복절 연휴 기간 이동과 모임 자제를 당부하는 동시에 현행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에 더해 추가 방역 강화 대책까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 지역발생 1천860명 중 수도권 1천146명 61.6%, 비수도권 714명 38.4%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 확산하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39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달 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728명→1천491명(당초 1천492명에서 정정)→1천537명→2천222명→1천987명→1천990명→1천930명을 기록해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1천841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은 약 1천780명에 달한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천860명, 해외유입이 7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1일 2천144명까지 치솟은 이후 12∼13일 1천900명대를 나타내다가 이날 1천800명대로 내려왔다.

지역별로는 서울 510명, 경기 560명, 인천 76명 등 수도권이 총 1천146명(61.6%)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주 초반 800명대 초반까지 떨어지기도 했으나 지난 11일부터는 나흘 연속 1천명을 크게 웃도는 네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비수도권은 부산 150명, 경남 101명, 대구 79명, 충남 57명, 제주 55명, 경북 52명, 충북 42명, 대전 40명, 강원 39명, 전남 27명, 울산 26명, 전북 20명, 광주 16명, 세종 10명 등 714명(38.4%)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지난 11일부터 740명→746명→788명→714명으로 나흘째 7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신규확진 1천930명, 사흘째 1천900명대…비수도권 나흘연속 700명대(종합)

◇ 해외유입 전날보다 7명 줄어 70명…위중증 환자 17명 늘어 386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70명으로, 전날(77명)보다 7명 적다.

이 가운데 2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46명은 경기(13명), 충남(7명), 서울(5명), 부산·대구·인천·충북(각 3명), 대전·경북·경남(각 2명), 광주·전북·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이 12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일본 10명, 중국 8명, 필리핀 7명, 인도네시아 6명, 몽골·미국 각 5명, 러시아·아랍에미리트·카자흐스탄·독일 각 2명, 미얀마·키르기스스탄·캄보디아·조지아·네덜란드·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캐나다·가나·모로코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18명, 외국인이 52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15명, 경기 573명, 인천 79명 등 총 1천16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2천14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97%다.

위중증 환자는 총 386명으로, 전날(369명)보다 17명 늘면서 지난달 31일(317명)부터 15일 연속 300명을 웃돌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1천명대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난 7일(155명)과 비교하면 2.5배 수준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천530명 늘어 누적 19만3천778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96명 늘어 총 2만6천185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5만1천314건으로, 직전일 5만925건보다 389건 많다.

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 건수는 11만7천5건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230만9천280건으로 이 가운데 22만2천111건은 양성, 1천152만4천46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56만2천705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80%(1천230만9천280명 중 22만2천111명)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9일 0시 기준 통계에서 충북의 오신고 1명이 확인됨에 따라 이를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