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성 홈페이지 글…中 ARF 한미연합훈련 중단 요구도

북한과 중국이 최근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홍콩·신장 탄압 문제 등 예민한 국제 사안을 두고 적극적으로 서로의 편들어주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서로 편드는 북중…북, 왕이 "미일, 홍콩구실로 공격" 주장 전해

북한 외무성은 11일 홈페이지에 '중국 자국 내정에 대한 외부세력의 간섭행위 강력히 규탄' 글을 싣고 지난 4일 제11차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서 미국과 일본을 비판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발언을 그대로 소개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미국과 일본 등이 신장·홍콩 문제를 거론하며 인권을 구실로 중국을 공격하고 있다며 "이러쿵저러쿵 요언을 조작해 중국에 먹칠하는 것은 국제관계 기본 준칙과 국가 주권 평등 원칙에 대한 엄중한 위반이고 파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부 나라들이 인권 문제를 구실로 다른 나라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정권에 대한 인민의 불신을 조성해 내부를 분열·와해시키며 궁극적으로는 국가 제도를 전복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인권 문제가 국제무대에서 차별적이며 선택적인 이중 기준에 따라 취급되는 것을 견결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신장 위구르족 핍박 문제를 의식한 듯 "인디언(미 대륙 원주민)에 대한 미국의 대량학살이 진정한 종족멸살이며 미국이 도처에서 전쟁을 도발하고 무고한 평민의 사망을 초래한 것이 진정한 반인륜범죄"라고 되레 비판했다.

홍콩 보안법과 관련해서는 "법 제정과 선거제도 개혁으로 홍콩의 안정이 회복되고 법치가 완비됐다"며 "'홍콩 독립' 세력이 거리에 떨쳐나서는 그런 날은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로 편드는 북중…북, 왕이 "미일, 홍콩구실로 공격" 주장 전해

북한 외무성은 왕이 부장 발언 이외에 별다른 해석을 달지는 않았지만, 홈페이지에 700자 분량으로 중국 주장을 그대로 전하며 힘을 실어줬다.

특히 북한도 인권 문제로 미국·유럽연합(EU) 등과 갈등을 빚고 있기에 인권 지적이 내정간섭에 악용되고 있다는 중국 주장을 중점적으로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북중 양국은 최근 국제무대에서 서로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왔다.

왕이 부장은 앞서 6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에서 이례적으로 한미연합훈련 반대 입장을 밝히고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북한도 지난 3월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일부 나라들이 신장 지역과 홍콩 문제를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에 이용하는 것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했다.

또 지난달에는 외무성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빈과일보(蘋果日報) 폐간을 두고 정당한 조치라고 옹호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