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측, 김재원에 "자중하라"…'친윤' 정진석, 이준석에 "딱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11일 정면충돌했다.

대권주자들을 한데 모아 개최하려는 토론회를 두고서다.

이 대표는 경선준비위원회 주최로 토론회를 열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오는 18일 '부동산 정책'을 주제로 열린다.

그러면서 이날 SNS에서 "돌고래를 누르는 게 아니라, 고등어와 멸치에게도 공정하게 정책과 정견을 국민과 당원에게 알릴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친윤(친윤석열)'으로 분류되는 정진석 의원이 지지율 1위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돌고래로, 다른 후보들을 고등어와 멸치로 빗댄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이 대표는 "돌고래팀(윤석열 캠프)은 그게 불편한 것"이라면서 "후보들 곁에 권력욕을 부추기는 하이에나가 아니라 밝고 긍정적인 멧돼지와 미어캣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애니메이션 '라이언킹'에 등장했던 캐릭터들이다.

그러자 김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일방통행식 토론회 개최를 비판하면서 경준위의 월권 논란을 제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후보 측도 반발하고 있고, 또 최고위원인 저도 반발하고 있는데, 권한이 아니라고 그만큼 이야기해도 막무가내로 이런 일을 벌이는 이유를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준위가 출범할 때 (이런 토론회는) 전혀 예상하지도 못했고, 그런 것 하겠다고 보고한 적도 없고, 하라고 용인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토론회를 개최하고, 후보자들 보고 나오라 하고, 안 나오면 그것을 근거로 해서 (지도부 패싱이라고) 비판을 한다"며 "경준위 본래의 취지와 전혀 맞지 않는 권한 밖의 행위이고, 강행하려는 의도도 이해가 안 간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이 토론회 강행을 문제 삼자, 유승민 전 의원 측은 "자중하라"고 반발했다.

유 전 의원 대선캠프의 오신환 상황실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준위는 최고위원회로부터 '당헌·당규에 규정된 경선룰을 제외한 모든 일정과 내용'에 관해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이런 경준위의 결정을 김 최고위원이 무시하는 행태에 심심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당내 친윤석열 인사로 통하는 정진석 의원은 이 대표를 겨냥했다.

정 의원은 SNS에 "남을 내리누르는 게 아니라 떠받쳐 올림으로써 힘을 기를 수 있다는 것, 이것이 진정한 현실 민주주의"라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글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겨냥해 "참 딱하다"고 적었다.

이준석 "돌고래도 토론회 오라"…김재원 "왜 그러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