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장성민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대통령은 이제 후면에 앉아서 대리인(질병관리청)을 내세울 것이 아니라 청와대 내에 직속기관으로 ‘코로나 비상상황실’을 만들어 방역을 직접 지휘해야 한다"며 정부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 정책을 비판했다.

장 이사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는 코로나 재난에 대한 새로운 대안을 찾아 이를 하루빨리 극복해야 한다”며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극복해 대한민국을 일상의 회복, 경제활동의 정상화, 코로나 방역 선진국으로 도약 등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미백신외교에 다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백신 물량 확보에 나서야 한다. 매일 확진자 증감상태를 점검하면서 오늘보다 확진자가 감소한 내일의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장 이사장은 이어 “재난지원금을 우선 백신 구입 재원으로 사용해야 한다”며 “코로나 양극화로 인한 저소득계층의 생계보전과 재활지원금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속한 PCR 검사가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신속 PCR 검사는 1시간 내에 모든 검사와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한 시스템”이라며 “성공적인 방역시스템을 구축한 여주시의 모델이 있는데 굳이 하루 혹은 6시간이나 걸린 검사 시스템을 고수하고 있는가”라고했다.

이어 “전시에는 비상한 방식으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 전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1시간 이내에 검사받고 검진결과도 확인할 수 있는 신속 PCR 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며 “이를 각 지방자치단체에도 확대해 중앙정부와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맺어 우리 국민을 코로나의 공포로부터 해방을 시키고 일상의 자유를 안겨주며 민생을 회복하고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