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은 뒤 재택근무에 들어갔던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장관급)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0일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이날 구 실장과 밀접 접촉한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 실장도 즉각 검사를 받고 가자격리에 들어갔지만, 이날 오후 5시께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구 실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 방역당국으로부터 수동적 감시자로 분류됐다. 이에 따라 별도의 격리기간 없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정상적인 근무가 가능할 전망이다.

국무조정실은 "오늘도 (구 실장은) 이메일과 전화, 팩스 등을 통해 자택에서 정상적인 업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