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교사들 격려…"더 많은 세계인들 한국어로 연대하길"
김정숙 여사 "세계인의 한국어 관심, 어느 때보다 뜨거워"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9일 전 세계 한국어 교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K-선생님 이음 한마당'에 영상 축사를 보내 "한글과 한국어에 대한 세계인의 열정이 한국을 바라보는 호의로 이어지고 있다"며 "선생님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해외 초·중·고등학교 및 세종학당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교사 1천70여명이 참여했다.

김 여사는 축사에서 "K팝 등 한류의 급속한 확산으로 한국 문화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한국어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며 "지난 6월 스페인 순방 중 바르셀로나 세종학당을 방문, 스페인 학생들과 윤동주 시인의 시를 읽으며 벅찬 감동을 느꼈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 모든 것이 한국어 교육자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 덕분"이라며 "더 많은 세계인들이 한국어로 연결되고 연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