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백신접종률, OECD 38개국 중 꼴찌
콜롬비아·코스타리카보다 뒤처져
野 "국민 숨 턱턱 막히는 후진 정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한민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에 제1야당 국민의힘에서는 "국민들의 숨이 턱턱 막히는 방역 후진 정부"라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지난 8일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 집계 결과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15%다. 이는 비슷한 시기에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일본(32.9%), 콜롬비아(25.0%)에 비해 큰 폭으로 떨어지는 수치다.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9일 '접종 완료 꼴찌 수준, 이것이 현실이다' 제하 논평을 통해 "우리나라는 콜롬비아, 코스타리카에 뒤처지며 백신 접종 완료율에 있어 단연 꼴찌를 기록했다"며 "체감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2차 접종에 쓰일 물량까지 일단 한 번 맞히고 보는 '백신 돌려막기'의 결과다. 당초 백신 물량이 충분했다면, 이런 일은 있지도 않았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작년 말 우리나라가 왜 백신 물량을 진작 확보하지 못했는가에 대한 논란이 제기됐을 때 자체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 때문에 계약 물량을 조정했었다고 정세균 전 총리가 이미 언급한 바 있다"며 "K-방역의 성과를 자랑하고 싶은 과도한 기대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러고도 지난 5일 정부는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위 국가가 되겠다고 공언했다"며 "4년 뒤의 일까지 미리 들먹이는 것은 이 정부가 얼마나 '허명'에 집착하고 있는가를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다"라고 비난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일등 국민, 꼴찌 백신, 이상한 대통령' 제하 입장문을 내고 "다른 나라는 백신이 있어도 국민이 접종 안 해서 고민인데, 대한민국은 국민이 접종하겠다고 해도 백신이 없다"며 "백신 4400만 명분 확보했다며 현수막까지 걸었던 민주당 의원들은 스스로가 창피하지 않냐. 확보한 백신은 어디에 있는 것인지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했다.

그는 "남을 속이려면 스스로를 속여야 한다는 말처럼 정부 스스로 백신 공급에 이상이 없다고 믿어버린 것이냐"며 "정치 방역, 홍보 방역하는 이상한 대통령 말고 국민에게 미친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호 의원도 "도대체 정부는 뭘 한 것이냐. 일본, 콜롬비아도 우리보다 훨씬 높다"며 "이러고도 방역 선진국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백신이 부족해 난리인데, '글로벌 백신 생산 5위 국가 도약'은 웬 말이냐"며 "한가하기 그지없고 오히려 백신 확보에 소극적일까 걱정부터 앞선다"고 지탄했다.

또 "K-방역의 실체는 방역 선진 국민에 방역 후진 정부였다"며 "이 암흑의 터널이 언제 끝날지 앞이 보이질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