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박근혜 불구속 의지'? "거짓말…정치인 다 됐네"

국민의힘 일부 주자들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불구속 수사하려고 했다'는 취지로 말한 것과 관련해 "국민을 속이려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윤 전 총장이 국정농단 특검팀 수사팀장으로서 박 전 대통령을 구속했고,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박 전 대통령의 형 집행 정지 신청을 불허했다는 점 등을 들어 거세게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을 무리하게 구속하고, 재판 중 재구속하고, 건강이 악화했는데도 형 집행 정지 신청을 불허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짓말을 스스럼없이 하는 것을 보니 정치인이 다 됐다는 느낌을 받기는 한다"며 "그것은 공정도 상식도 아니고 국민을 속이려는 거짓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출직 지도자는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尹, 박근혜 불구속 의지'? "거짓말…정치인 다 됐네"

김태호 의원도 SNS에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박 전 대통령을 불구속하려고 했다는 윤석열 후보의 언급은 스스로를 부정할 뿐 아니라 비겁해 보이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새로운 비전과 정책보다는 세 불리는 조직선거에 몰두하고 있는 분도 '변화의 열망'을 못 보고 있긴 마찬가지"라며 "새로운 담론은 없고 가장 과거스러운 레파토리를 쏟아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