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아세안 창립 54주년 맞아 "성원국과 친선협조 확대"

북한 외무성이 아세안 창립 기념일을 맞아 회원국들과 친선을 강조했다.

외무성은 8일 홈페이지에 정현철 조선-아시아협회 회원 명의로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아세안' 제목의 글을 싣고 아세안 창립 54주년을 기념했다.

외무성은 "아세안의 창립은 동남아시아 인민들에게 있어서 단합된 힘으로 지배와 예속이 없는 자유롭고 평등한 새 사회를 건설하려는 지향과 염원을 실현할 수 있게 한 중대한 사변"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자주, 평화, 친선의 대외 정책적 이념에 따라 아세안의 자주권 존중과 평등, 내정불간섭의 원칙과 그에 기초한 아세안의 활동을 시종일관 존중하고 지지하여 왔다"고 소개했다.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또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아세안 성원국들과의 친선협조 관계를 모든 분야에 걸쳐 확대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공화국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입장은 이달 초부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등 아세안 관련 회의가 연쇄적으로 열린 가운데 나왔다.

북한 안광일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는 지난 6일 화상으로 개최된 ARF 회의에 참석해 "조선 반도(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