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차원서 결정할 사안…간섭할 권리 없어"
崔, '中 한미연합훈련 반대'에 "제3자 왈가왈부 용납못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8일 중국이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훈련 개최 여부에 제3자인 중국이 왈가왈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대선캠프를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을 증강하는 상황에서 군사적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위를 지킬 훈련을 할 것인지는 한미 동맹 차원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느 나라도 이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6일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현재의 형세 하에서 건설성을 결여했다"며 이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에 반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