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완화 요구 발언도 그대로 전해…북중밀착 과시

북한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발언을 빌어 며칠 앞으로 다가온 한미연합훈련의 취소를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북한 외무성, 中왕이 '한미연합훈련 반대' 발언 소개…간접 촉구

외무성은 7일 홈페이지에 왕이 부장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합동군사연습이 현 정세 하에서 건설적인 측면이 부족하다"고 하면서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북한)과의 대화 회복을 바란다면 정세 긴장 격화를 초래할 수 있는 그 어떤 행동도 취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왕 부장이 "조선이 이미 여러 해 동안 핵실험 및 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중지한 점을 고려해 볼 때 조선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관심과 우려사항은 응당 상응하게 해결돼야 한다"며 "조선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재천명했다고 덧붙였다.

또 "현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도는 유엔 안보이사회 대조선 제재결의의 가역적 조항을 하루빨리 가동해 대조선 제재를 완화함으로써 대화와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긍정적인 분위기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것도 소개했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북미 대화 손짓에는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던 북한이 중국의 입을 빌려 한미연합훈련 취소와 대북제재 완화를 촉구하고 나선 셈이다.

북한은 이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에서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 연습은 북남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며 남측의 결정을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군 당국은 연합훈련을 예정된 일정대로 진행하되 규모는 축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ARF 외교장관회의에는 한국과 중국, 미국 등과 함께 북한도 참여했지만, 중국이 한미를 향해 북한의 입장을 대변한 방식에도 눈길이 간다.

북한과 중국은 최근 사회주의 우방국 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북한은 홍콩 보안법이나 신장(新疆), 남중국해 등을 놓고 중국과 서방국가 간 갈등이 빚어질 때마다 중국의 편을 드는 보도를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