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광역단체장 평가 조사에서 4개월 연속 1위를 한 것에 대해 "약속을 지키는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광역단체장 4개월 연속 1위에 "약속 정치로 보답"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조금 쑥스럽지만 제 자랑 한 번 하겠다.

같은 조사에서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8개월 연속 1위, 다시 올해 4월부터 7월까지 내리 4개월 1위"라며 이렇게 말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6∼7월 전국 만 18세 이상 1만7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7월 정례 광역단체 평가 조사'에서 이 지사는 '잘한다'는 긍정 평가를 60% 받아 광역단체장 중 1위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2018년 7월 민선 7기 출범 당시만 해도 전국 꼴찌였고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들로 만신창이가 되었을 때"라며 "칼날 위를 걷는 듯한 고통이 따랐고,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었지만 제 개인 송사 때문에 도정에 조금의 빈틈도 생겨서는 안 된다는 각오로 몸이 부서지라 일했다"고 되짚었다.

이어 "몸은 고됐지만 제가 약속드린 것들이 하나둘씩 성과를 내고, 도민 여러분께서 좋아하시는 모습에 힘을 냈다"며 "무상교복, 산후조리 지원, 청년기본소득, 군 복무 청년 상해보험,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실 지상 설치, 공공 건설공사 원가 공개, 가짜건설사 단속을 비롯해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일을 추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무한봉사하는 공직자의 책임감으로, 도민들의 듬직한 일꾼으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도정을 챙기겠다"며 "약속을 지키는 정치, 변화를 일상에서 체감하는 정치로 믿음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마치고 '지사직 사퇴론'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에 "만약 저에게 '대선 경선 완주'와 '도지사 유지' 둘 중 굳이 하나를 선택하라면 도지사직을 사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