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북 관여 지속 노력"…국무부 "인도주의적 계획 모색에 합의"
지난달 말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후 한미 외교장관 첫 통화
한미 외교장관 통화…인도적 지원 등 북한과의 협력방안 논의(종합)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6일 오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미동맹과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한미가 조율된 외교적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국은 인도주의적 협력 등 북한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를 하고 대북 관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미 국무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양 장관은 북한에서의 최근의 진전도 논의했으며 한반도에 대한 인도주의적 계획 모색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이 논의한 대북 인도협력의 내용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비롯한 보건 협력 등이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또 "양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남북 대화와 관여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안보와 번영 증진에 있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이 포괄적·호혜적으로 강력히 발전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후속 조치 이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점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미 동맹의 발전과 한반도 문제의 진전을 위한 전략적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서도 한미 외교장관 간 통화 사실을 거론하며 "남북 대화·관여에 대한 미국의 지지 및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외교장관의 논의는 남북이 지난달 말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후 처음으로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