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에 "기자들 핑계나 대고", 崔엔 "국정이 벼락치기냐"
"당 X무시하며 패거리정치" "파리들이 당 망쳐" 원색적 비난도
'비정한 여의도'…野, 경선버스 문 닫히자 尹·崔에 집중타(종합)

국민의힘 경선버스에 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내부 경쟁자들로부터 난타를 당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발언마다 갈팡질팡 대변인 해설이 붙고, 진의가 왜곡됐다고 기자들 핑계나 댄다"고 비판했고, 최 전 원장에 대해서는 "준비가 안 됐다고 이해해달라고 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은 연습도 아니고 벼락치기 공부로도 안 되는 것"이라며 "벼락치기 공부라도 하셔서 준비된 후에 다시 나오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의 정책 행보가 더딘 점에 대해 "애매한 뜬구름 잡는 소리 하면서 정치라고 생각하고 정책은 한 급이 낮은 것처럼 생각하는 후보들은 생각을 고쳐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막연히 과거 정권을 심판하고 감옥에 보내는 것만 열심히 해서는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라고도 꼬집었다.

'비정한 여의도'…野, 경선버스 문 닫히자 尹·崔에 집중타(종합)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BBS 라디오에서 최 전 원장이 전날 대선 출마 선언 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준비가 안 돼 앞으로 공부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아주 경악했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대통령 후보라는 것은 공부하는 자리가 아니라 국정에 대한 이미 준비된 능력을 증명하는 자리"라며 "여기 와서 공부하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하 의원은 SNS에 '대통령이 된다고 해서 모든 걸 다 알 수 없다'고 말한 최 전 원장을 향해 "위험천만한 발상"이라며 "훌륭한 인품과 애국심만 가지고 대통령을 할 수는 없다"고 적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후쿠시마 원전' 발언 논란을 겨냥, "준비도 안 된 분들이 급한 마음에 밖으로만 도시니까 '후쿠시마' 같은 사고가 계속 터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숙 의원은 당 경선준비위 회의에서 "최 전 원장과 윤 전 총장의 행보를 보면 정책과 비전이 다른 사람과 공유할 정도로 준비돼 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며 "줄 서는 걸 정치적 자산으로 생각한다면 양쪽 다 구태정치"라고 지적했다.

'비정한 여의도'…野, 경선버스 문 닫히자 尹·崔에 집중타(종합)

경선관리위 주최 행사에 유력 대권주자들이 불참하면서 불거진 '지도부 패싱' 논란을 놓고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원 전 지사는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1등 주자가 자유롭게 국민들을 만나고 다녀야지 하시는데, 그러려면 입당을 왜 했나.

밖에서 하시지"라며 "국정은 혼자 못 이끈다.

아마 큰 착각을 하고 계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경선준비위 회의에 참석해 "새로 들어오신 두 분과 복당을 요청했던 분까지 당 밖으로 돌고 있다"며 "각자 개인플레이를 할 거면 입당을 왜 한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회의에서 "일부 후보들이 당과 대표를 개무시하고 패거리 정치를 한다"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말에 따르면 이런 파리들이 우리 당을 망칠 수 있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