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농작물 호우 피해 복구비 275억원 지원

전남도는 올해 7월 초 집중호우로 농작물 피해를 본 농가에 275억원의 복구비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5일부터 나흘간 집중호우로 해남·고흥 등 도내 17개 시군에서 벼·고구마·고추 등 농작물 2만 8천178ha가 침관수 등의 피해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이다.

지원기준은 농약대의 경우 작물별로 1ha당 벼 100만원, 채소 과수류 250만원, 대파대는 엽채류 300만원, 과채류 450만원이다.

농가별 피해 정도에 따라 생계비와 영농자금 상환연기, 이자감면 등도 지원한다.

농가의 신속한 경영안정을 위해 이달 말까지 지급을 마칠 계획이다.

특히 피해가 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장흥·강진·해남 등 3개 군과 진도군 4개 읍·면은 복구비 중 일부를 국비로 추가 지원한다.

지방세·건강보험료·전기료 등도 감면된다.

김경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태풍·호우 등이 빈번하게 발생한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농작물 재해보험에 반드시 가입해야 한다"며 "정부와 지속해서 협의해 보험 제도를 개선하고, 피해복구비가 현실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