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국민의힘 복당…총선 탈당파 4인 복귀 완료

지난해 총선에서 공천 배제에 반발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했던 윤상현 의원 등이 국민의힘으로 복당했다.

국민의힘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을 비롯해 이은재·정태옥·곽대훈·이현재·송영선 전 의원 등 총 37명의 일괄 복당을 의결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공천 배제 결정에 불복해 탈당, 인천 동구미추홀을 지역구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됐다.

윤 의원 복당이 성사되면서 홍준표·윤상현·권성동·김태호 등 '총선 탈당파' 의원 4명이 모두 당으로 돌아오게 됐다.

이은재·정태옥·곽대훈·이현재 전 의원 등은 역시 지난해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하자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모두 고배를 마셨다.

이준석 대표는 앞서 "범야권 대통합을 위한 일괄복당 신청 기간을 두겠다"며 큰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일괄 복당 신청을 모두 받아들이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언론 대응을 총괄할 미디어대책특위 위원장에 윤두현 의원을, 장외 소통을 주도하는 '나라다운나라만들기 국민소통특위' 위원장에 정미경 최고위원을 각각 임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