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아직까지 대유행의 한복판에 있다는 의심은 지우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4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언급하며 "현재 거리두기 4단계, 최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불길을 못 잡으면 특히 저녁 6시 이후에는 두 분 이상은 못 만나게 해놓은 것을 다음 주 월요일부터 또 적용해야 될 문제에 대해서 이번 주 내에 결론을 내야 한다"고 했다. 김 총리는 "델타 변이가 말하자면 우세종이 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델타 변이에 대해서 너무 지나치게 우리가 두려워해서는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각국에서 이렇게 발표한 바에 보면 그나마 백신접종이 일종의 중증이나 사망으로 이르게 하는 걸 막아주는 효과가 분명히 있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백신접종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한 방역의 대책이 되는 것은 틀림없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래서 저희들은 방역수칙과 백신접종을 빨리 하는 이 두 가지로 델타 변이의 속도를 더 이상 늦추는 것, 이렇게 하면서 막아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델타 플러스 변이 확진자 두 명이 확인된 것과 관련해서는 "한 분은 50대신데, 이 분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는데 이게 검출이 됐다"며 "이 분은 그래도 여러 가지 추적이라든가 동선 등 역학조사가 어느 정도 가능하다"고 했다. 김 총리는 "그런데 국내의 분은 정확하게 어디서 델타 플러스 변이가 들어왔는지 여러 가지 지금 저희들이 조사를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는 델타 플러스 변이에 대해서 델타 변이와 거의 유사한 형태로 우리가 관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 없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의 백신 패스와 같은 세분화된 방식 도입과 관련해서는 "미국은 워낙 백신 자체를 여러 가지 다른 이유 때문에 아예 완강히 거부하는 분들이 제법 있으셔서 아마 그게 또 일종의 사회적 인센티브로 도입이 된 것 같다"며 "저희들은 조금 더 다른 상황까지 고려해야 될 게 있으니까 그 문제는 저희들한테 시간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