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부 연기론에도…靑 "입장 변화된 것 없다"
문대통령 "한미연합훈련, 여러가지 고려해 신중히 협의"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이번 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여러 가지를 고려해 (미국 측과)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군 주요 지휘관으로부터 국방 현안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이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현재 코로나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국 측과 협의 중'이라고 보고하자 이같이 언급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전했다.

앞서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에서 사실상 하반기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요구했고 이후 여권 일각에서는 훈련 연기론이 부상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지난 2일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미가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며 계획대로 훈련을 시행하는 데 무게를 싣는 입장을 보였고, 청와대도 같은 날 "청와대의 입장은 군 당국에서 밝힌 바와 같다"고 했다.

그럼에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전날 국회 정보위에서 "한미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하는 등 여권 내에서 입장이 갈리는 양상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정원 보고 등을 고려해 훈련과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이 변화된 것이 있나'라는 물음에는 "없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이 '폭염 기준 온도에 근접할 경우 훈련 보류 등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에 한미연합훈련도 해당이 되느냐는 물음에는 "한미연합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활용한 지휘소훈련으로, 필요하면 한미 군 매뉴얼에 따라 운용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이 군 주요 지휘관을 청와대로 부른 배경에 대해서는 "공군 성폭력 피해자 사망 사건과 청해부대 코로나 감염 등이 발생했다는 점, 코로나 유행 및 폭염 상황에서 장병들의 안전이 각별히 요구된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