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투자 기업인으로 구성된 민간단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작년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 주민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북경협활성화추진위(이하 추진위)는 4일 '북한 주민 돕기 운동'을 시작한다며 자체 기금과 모금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운동에는 민간남북경제교류협의회와 남북경제협력연구소, 금강산투자기업협회, 남북경제협력협회, 금강산기업협회, 남북경협경제인연합회 등이 참가한다.

다만 북한이 외부지원을 일절 받지 않겠다고 한 상황이라서 실제로 지원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지난해 여름 수해가 발생했을 당시 국제기구와 남측 정부가 인도적 지원 의사를 내비치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입을 통해 외부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확언했다.

올 초 당대회 등에서도 이 같은 뜻을 재차 강조한 바 있다.

남북경협단체, 코로나·수해 '이중고' 북한주민 지원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