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DJ 적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던진 통신선 복원의 외교적 메세지를 너무 과도하게 해석하지 말아야 한다.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북측의 요구를 수용해주면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기회가 열린다는 유혹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이사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번 기회를 통해 한미동맹 관계 강화를 위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 없이 진행해 한국의 핵심적인 국가안보인 한미동맹에 대한 외부적 간섭을 차단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북한이 통신선 문을 닫지 못하도록 북한에 당근을 제시해야 한다. 그 메세지는 한미연합훈련 중단이 아니라 한미연합훈련 실시다"라며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면 동맹을 중시한 바이든 행정부를 통해 북미간의 대화를 주선하고 중재해서 새로운 북미관계에 디딤돌을 놓겠다는 당근책을 김정은에게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문 대통령은 지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외교적 비전의 메세지를 던지면서 외교적 반격을 시도해야 할 때”라며 “한미동맹을 한층 강화시켜 북미관계의 중재 역할에 나서고 미국으로부터 안전한 화이자 백신까지 구입해 남북한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공포로부터 하루빨리 해방시켜야 한다. 이것이 바로 대한민국 대통령이 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덧붙였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