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 10월 간현관광지로 변경 개최

국내 최대 규모의 퍼레이드형 퍼포먼스 축제인 '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이 당초 9월에서 10월로 변경 개최된다.

원주문화재단은 9월 16∼19일 메인스타디움인 댄싱공연장에서 4일간 예정한 축제를 10월 15∼17일, 22∼24일까지 총 6일간 간현관광지에서 변경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재단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에 따른 시민 안전과 지역 문화관광에 더 보탬이 되고자 축제 일정을 늦추고 대표 관광지로 장소를 옮겼다고 설명했다.

축제 메인 콘텐츠인 댄싱카니발 경연은 지난 7월부터 참가팀을 모집해 현재 50여 개 팀이 접수를 마쳤다.

참가 팀은 간현관광지 내 미디어파사드 공연장의 절경을 배경으로 색다른 분위기의 퍼레이드형 퍼포먼스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다양한 오브제 활용 및 대형 퍼포먼스를 관람할 수 있는 다이내믹 콘서트를 비롯해 지역 생활문화 동아리부터 우수 전문 예술단체까지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 공연으로 구성된 다이내믹 프린지, 환경체험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간현관광지의 소금산 출렁다리와 야간 경관 조명은 그대로 진행된다.

재단은 코로나19에 대비해 안전한 축제에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우드 마운틴 입구에서부터 미디어파사드 공연장까지 축제에 참여하는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원스톱 방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방문객은 비접촉식 발열 체크와 방문자 등록을 하고, 입장 팔찌 및 열 체크 스티커를 부착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다.

1회 등록을 통해 모든 축제 구역이 방문객 방역 정보를 공유하고 대기 줄에 따른 방문객 간 접촉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축제 사무국 관계자는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난해 개최하지 못한 만큼 더 많은 즐길 거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