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향군인회 회장단 및 간부들이 제66회 현충일을 앞두고 지난 6월 4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재향군인회 제공

재향군인회 회장단 및 간부들이 제66회 현충일을 앞두고 지난 6월 4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하고 있다./ 재향군인회 제공

재향군인회(향군)가 “김여정이 국군통수권자가 아니다”라며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예정대로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연합훈련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의 주권 문제이고 한·미 간의 안보전략의 근간”이라며 북한의 취소 압박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향군은 3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민의 생존권이 걸린 안보 문제를 두고 북한 김여정의 노골적인 협박에 정부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정치권은 둘로 쪼개져 심각한 의견 충돌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미 연합훈련은 연례적 방어훈련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북한이 때가 되면 생트집을 잡아 훈련을 중단하라고 협박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삼아 우리 정부가 입법까지 추진했는데 지난해 6월 16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하는 도발 만행을 저질렀고 이번에는 우리 주권 문제인 연합훈련을 중단하라고 협박하는 등 국민들의 자존심을 짓밟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훈련이 전투 준비태세를 갖추는데 핵심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향군은 “연합훈련은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억제하기 위해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전술 전기를 연마하는 것”이라며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4년 동안 제대로 된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 적이 없고 대북 관계를 이유로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것이 일상화됐다”고 밝혔다. 이어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지난 30일 서욱 국방부 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의 방역 지침과 남북 관계를 존중하지만 가능하면 계획대로 연합훈련을 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한·미 연합훈련을 통한 한·미·일 삼각공조 강화 필요성도 강조했다. 향군은 “한·미 동맹은 피로 맺은 혈맹이고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우리 안보의 기본 축”이라며 “한·미 연합훈련과 확고한 한·미·일 안보 협력체제 구축만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고 확실한 군사 대비태세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동맹 강화를 통해 한반도 및 동북아의 항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추구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훈련 실시 여부를 두고 여론이 갈라진 ‘남남(南南)갈등’에 대한 경계도 촉구했다. 향군은 “안보에는 진보와 보수, 여와 야가 있을 수 없다”며 “북한이 노리고 있는 것은 남남 갈등과 한미 동맹 균열을 획책하려는 의도적인 위장평화 전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군사 훈련, 전력 증강, 국방예산 등을 차질 없이 집행하여 국가안보 역량을 강화하는데 총력을 경주하라”고 주문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