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당원 자격 기준일 앞두고 10→200명 폭증
국민의당·민생당 출신 정치인 복당 여부에 관심
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민주당 텃밭 광주서 복당 봇물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인 광주에서 민주당 복당이 크게 늘고 있다.

3일 민주당 광주시당에 따르면 시당은 지난달 30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복당 자격을 심사했다.

170여명이 복당을 신청했으며, 이 가운데 150여명이 복당 자격을 얻었다.

지난 선거에서 출마자 등의 권유로 입당했다가 탈당한 '단순 탈당자'들은 대부분 복당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국민의당, 민생당 등 다른 당 소속으로 당선됐거나 출마한 경력자들은 복당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지방선거 경선 권리당원 자격이 이달까지 입당자에게만 주어지는 만큼 이달까지 복당 신청자는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매달 1차례 열리고 있는데, 평소 10여명 수준의 복당 신청자가 지난달에는 200명에 가까운 수준까지 늘었다.

다음 위원회는 오는 20일 열릴 예정이다.

권리당원 자격일까지 마지막 심사인 만큼 신청자가 폭증할 전망이다.

내년 지방선거 권리당원 모집이 한창인 가운데 내년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복당 여부에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린다.

특히 2016년 총선에서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의 '녹색 돌풍'으로 당선된 뒤 지난 총선에서는 민생당으로 출마해 낙선한 정치인들의 복당 여부가 큰 관심이다.

이들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데다 일부는 '10년 이내 탈당자, 경선 25%까지 감산' 규정에도 내년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이들의 복당이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이들이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를 지지하거나 국민의힘에 입당할 수도 있어 이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지역 정가의 한 인사는 "광주에서는 민주당 당적을 가지고 있어야만 향후 정치 행보에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에 복당이 늘어날 것이다"며 "하지만 타당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이력이 있는 정치인들의 복당은 선거를 앞두고 여러 이해관계와 정치적 계산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