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만 더 걸리면 면허취소" 발언했다고 주장
김두관 후보는 "이번 기회에 아예 논란 털고 가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비판의 수위를 날로 높여가고 있다. 이번에는 이 지사가 음주운전을 한번 더 적발당하면 면허가 취소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음주운전 전력을 저격했다.

3일 김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대 후보들은 이재명 후보의 음주전과 기록을 급히 찾으셔야 한다"며 "이미 두 번이나 (음주운전에) 걸렸다고 했으며 한 번만 더 걸리면 면허가 취소된다고 했다"고 썼다.

이어 "시간이 꽤 지났는데, 술도 다 깼는데 돈 아깝게 웬 대리기사를 부르냐는 질문에 대한 이 지사의 대답이었다"며 "이재명 후보가 음주운전 전과 2회 이상이라는 거에 18조를 건다"고 강조했다.

김 씨는 해당 게시물을 올리면서 최근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을 두둔했다는 비판에 휩싸인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직을 사퇴한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함께 첨부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달 "분명 잘못된 행동이나 대리비를 아끼고자 음주운전을 했을 수 있다"며 "가난이 죄라고 느낄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당시 그는 "(음주운전 범죄를 저지른 자의) 사회활동을 막는 건 불공정한 이중처벌"이라며 "정치적 경쟁자를 공격하는 데 음주운전 처벌을 활용하면 법의 진정성이 훼손된다"고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재명 지사의 음주운전 논란이 갈수록 커지자 이날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150만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며 "이왕 이렇게 된 거 이번 기회에 아예 논란을 털고 가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에서는 후보 검증단까지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는 여론조사 지지율에 취해 한 번도 그런 생각을 못 했다"며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 저부터 먼저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