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제 약점은 뻔뻔하지 않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방송인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방송에서 한명숙 전 총리가 덕담과 함께 자서전을 보내준 것을 언급하며 "보좌관은 빨리 덕담을 페이스북에 올리라고 하는데 나는 책을 다 읽고 허락받아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릴 수 있다는 고지식함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씨는 추 전 장관을 향해 "(욕심을) 내려놓고 여유가 생기다보니 정치인으로서 더 매력적으로 변하고 있다"며 "얼굴도 예뻐졌다"고 덕담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남자분 중에 이렇게 나를 잘 관찰하고 정리해준 사람이 없었는데 행복하다"면서 "저를 추윤 갈등 프레임에 가둬놓고 이 프리즘을 통해서만 저를 봤다. 근데 제가 그런 사람 아니거든요"라고 화답했다.

김씨는 이어 "정치를 대하는 태도, 지지자를 대하는 태도 전반적으로 자유로워졌다"고 추 전 장관을 추켜세웠다.

추 전 장관은 "저는 꼭 결선에 올라갈 것"이라고 당내 경선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4일 열리는 민주당 2차 토론회에서 양강 구도를 펼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신경전이 또 다시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정세균, 박용진, 추미애, 김두관 등 군소 후보들의 강력한 반격도 예상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