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파장…與추격자들 강력반발(종합)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레이스에 또다른 갈등 요인이 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1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88%)에서 배제된 나머지 12%의 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파장을 낳았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차별 없는 보편 지급이 더욱 효과적인 정책이라는 것이 이 지사의 일관된 인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경쟁자들은 강력 성토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2일 실내체육시설 업주들과의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경기도가 정할 일이지만 국회가 여야 간 합의로 결정했던 사안"이라며 "국회 결정을 따르려던 다른 지자체와의 형평성은 어떻게 할지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경기도 예산으로 선거운동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오영훈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세금으로 빚내서 정치하려는 이 지사는 부채의식을 갖길 바란다"며 "경기도민의 혈세는 이 지사의 곳간이 아니다.

이 지사가 말하는 '기본소득'이 전국민 '기본부채'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일갈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CBS 라디오에서 "88%라는 산물은 당·정·청뿐만 아니라 야당까지 합의한 것인데, 어렵게 결정한 것을 경기도가 뒤집어버리면 다른 시도는 어떻게 하나"라며 "지사는 국정 경험이 없어서 이런 결정을 하는 것 같다.

일방통행하면 국정이 어디로 가겠나"라고 반문했다.

박용진 의원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 말고 다른 지역에 사는 것도 죄냐"며 "전국적으로 같은 국민인데 이들은 왜 상대적 박탈감을 가져야 하느냐"고 했다.

김두관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경기도만 주고 다른 지방은 못 주는 것은 더 심각한 편가르기"라며 "정부의 선별지급보다 더 나쁜 일"이라고 썼다.

반면 이 지사에 우호적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은 "보편복지는 당의 정체성"이라고 말해 온도차를 보였다.

당 지도부는 경기도의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뉴스에서 거부하는 시·군·구도 있는 것으로 봤는데 도에서 내부 기초 합의가 완벽히 돼야 할 것"이라며 "여러 논란이 좀 있으니 진행 상황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강'인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측은 이날도 거친 설전을 이어갔다.

이 지사 캠프의 현근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대표 캠프의 윤영찬 정무실장이 동아일보 기자 시절 작성한 기사를 재차 거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찬반 표결 여부에 대한 정확한 입장 표명을 거듭 압박했다.

이 전 대표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지사의 과거 음주운전 경력을 거론, 이 지사 측이 내놓은 해명과 벌금 기록을 보면 시기가 맞지 않다고 문제 삼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