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강민진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원치 않아"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2일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별로 원치 않는다. 훈계하지 말라"며 비판에 나섰다.

강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윤 전 총장이 '페미니즘이 남녀 간 건전한 교제를 막는다' 등의 발언을 했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했으니 이준석 대표를 닮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나 싶다"고 했다.

이어 "남녀 간 교제에 성 평등이 없다면 건전한 교제는커녕 폭력과 차별로 얼룩진 관계일 것"이라며 "국민의 절반인 여성이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은 그 자체로 국가를 위한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윤석열이 허락한 페미니즘' 별로 원치 않는다"며 "건강한 페미 구분 짓는 감별사 자처하며 훈계하지 마시고, 여성들의 현실과 목소리를 먼저 공부하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날 오전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윤석열이 들은 국민의 목소리'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사회적으로 아이를 낳아 기를 수 있는 여건이 안 되는 문제가 있는데 이건 출산장려금을 준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얼마 전 글을 보니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만든다는 얘기도 있다"고 전했다.

또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선거에 유리하고 집권 연장에 악용돼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