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마련한 최재형 캠프…崔 "언론과 직접 소통"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는 2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 사무실에 '열린캠프 프레스룸'을 마련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프레스룸 오픈 데이'에서 취재진과 만나 "취재하는 분들이 편하게 이용하도록 프레스룸을 열었다"며 "공간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기삿거리도 많이 제공하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가급적이면 (기자들과) 직접 소통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현장 기자들과 일일이 주먹 악수를 하기도 했다.

언론·미디어 정책 총괄인 김종혁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은 "정성을 다해 취재를 지원하겠다"며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광화문 이마빌딩에 자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언론과 거리를 둔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언론 프렌들리'를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천하람 전남 순천·광양·곡성 구례갑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토론 배틀에 참여한 장천 변호사, 취업준비생 백지원 씨 등도 캠프에 합류해 인사를 나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