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앞당길 것…접종 속도 높이는 데 최선"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월까지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겠다는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일정을 앞당겨 추석 연휴 전까지 이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3일이면 1차 접종자의 수가 2000만명을 넘길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에 불확실성이 있지만 8∼9월 접종을 위한 백신 물량은 차질없이 도입될 것"이라며 "정부를 믿고 적극적으로 질서 있게 접종에 참여해달라. 백신 접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다행히 우리 방역은 신뢰할 만하다. 이 순간에도 K방역의 우수성은 현장에서 십분 발휘되고 있으며 고령층 등 고위험군 접종이 완료돼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