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가난하다고 부정식품 먹게 할 수 없어"
"주120시간·민란까지 尹 평소 철학에 의문"
尹 캠프 "정치인들 왜곡에 참담한 심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유 전 의원은 2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최근 매일경제 인터뷰 내용을 인용하면서 "윤 전 총장의 언론 인터뷰 중 '부정식품' 발언은 충격"이라며 "주 120시간 노동, 민란 발언에 이어 부정식품 발언을 접하고 윤 전 총장의 평소의 철학이 무엇인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부정식품이라는 것은, 없는 사람은 그 아래 것도 선택할 수 있게 더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이거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유 전 의원은 "가난한 사람은 부정식품이라도 사 먹을 수 있도록 규제를 안 해야 한다는 사고라면 건강, 안전, 생명, 환경에 관한 규제들은 모두 없어져야 한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런 사고는 헌법 10조와 헌법 34조에 위배되는 위험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또 "새로운 보수는 자유뿐만 아니라 정의, 공정, 평등, 생명, 안전, 환경이라는 헌법 가치들을 균형 있게 추구해야 한다"며 "성장뿐만 아니라 복지와 분배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택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선택할 자유를 주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며 "밀턴 프리드만의 주장이 늘 옳은 것은 아니다. 경제학자들은 늘 오른손을 쓰기도 하고 왼손을 쓰기도 하니, 그들의 말은 가려서 들어야 한다"고 일갈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 전 총장 캠프는 논란이 거세지자 즉각 논평을 내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이날 캠프 측은 "윤석열 후보의 해당 발언은 과거 검사 재직 중의 경험을 바탕으로, 과도한 형사처벌 남용이 가져올 우려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었다"며 "밀턴 프리드먼의 '선택의 자유'라는 책을 인용하며, 부정식품을 정하는 정부의 기준이 현실의 경제상황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인터뷰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해명에 나섰다.

이어 "각종 갈등을 유발하는 말장난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국민분들이 상당하다"며 "기사를 왜곡해 네거티브 정치에 몰입하는 정치인들의 모습을 보니 구시대 정치 행태를 보이는 듯 싶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