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공동 후원회장에 '盧·문대통령 멘토' 송기인 신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를 공동후원회장으로 위촉했다.

이낙연 캠프는 2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산·경남지역 민주화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송 신부가 이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 본격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재 이낙연 후보의 후원회장은 '영남 원로'로 불리는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으로, 송 신부는 공동후원회장을 맡아 활동할 방침이다.

송 신부는 송영길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고 있기도 하다.

1972년 사제서품을 받은 송 신부는 정의구현사제단에서 반독재 투쟁을 이어왔다.

2005년 사목직에서 은퇴한 후에는 범여권 원로로서 각종 사회 현안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낙연 캠프 측은 "송 신부는 문재인 대통령과도 특별한 친분을 맺고 있다"며 " 최근에 재수감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는 '그가 세상을 밝히는 빛과 소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